소외지역 뱃길 넓어진다…통영 오곡도 등 10곳 '항로지원' 선정
인건비, 선박 검사·수리비 등 운영비옹 50% 지원
지자체, 4월부터 시험운항, 안전점검 등 돌입
2023-03-31 06:00:00 2023-03-31 06:00:00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해양수산부는 '소외도서 항로 운영 지원사업' 대상지로 경남 통영시 오곡도 등 전국 10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1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오곡도를 비롯해 경남 고성 자란도, 전남 여수 대운두도, 전남 여수 소두라도·소횡간도, 전남 완도 다랑도, 전남 완도 초완도·넙도 등입니다.
 
이어 전남 진도 상구자도·하구자도, 전남 신안 효지도, 충남 태안 외도, 제주 제주시 횡간도·추포도도 포함입니다.
 
전국의 유인도서는 464곳으로 이 중 58곳은 항로에서 멀리 떨어져있거나 주민 수가 적어 민간 여객선사의 항로가 해당 지역까지 확대되는 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소외도서 주민들은 개인 선박을 이용하거나 육지에서 선박을 임차해 생활했습니다. 때문에 비용 부담이 크고 안전상 위험요소도 많다는 게 해수부 측의 설명입니다.
 
해수부는 전문 평가위원회를 통해 사업계획 충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공모에 신청한 26곳 중 10곳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선정된 소외도서 항로에는 인건비, 유류비, 선박 검사·수리비 등 선박운항에 필요한 운영비용의 50%를 국가가 지원합니다.
 
각 지자체는 5월 본격적인 운항을 앞두고 4월부터 필요한 선박과 운영인력을 확보하고 시험운항 실시, 접안시설 안전점검 등에 돌입합니다.
 
윤현수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섬 주민을 비롯한 국민들이 더욱 자유롭게 해상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늦어도 2027년부터는 해상교통으로부터 소외된 섬이 한 곳도 없도록 사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31일 '소외도서 항로 운영 지원사업'에 경남 통영 오곡도 등 1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은 전남 여수시 횡간도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