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69시간 근무 전방위 비판 여론에…윤 대통령 "재검토하라" 후퇴
윤 대통령 "특히 MZ세대 의견 면밀히 청취해라"
2023-03-14 16:28:58 2023-03-14 17:54:22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최고경영자(CEO) 초청 오찬에서 영상 시청 후 박수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주 최장 69시간제'를 골자로 하는 근로시간 유연화 법안에 대해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각계각층으로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한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윤 대통령은 특히 2030세대의 의견을 면밀히 청취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입법예고 기간 중 표출된 근로자들의 다양한 의견, 특히 MZ세대(2030대)의 의견을 면밀히 청취해 법안 내용과 대국민 소통에 관해 보완할 점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고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주 최대 69시간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근로자의 근로 시간 확대 및 유연화 법안'을 지난 6일 입법 예고했습니다. 이를 두고 노동계에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물론 'MZ노조'로 불리는 '새로고침 노동자협의회'마저 "역사적 발전에 역행한다"고 반발하자 정부는 뒤늦게 여론 청취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국무회의에서 "사용자와 근로자 간의 합의를 통해 근로시간의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 이번 제도 개편의 본질"이라며 "제도의 취지와 본질이 충분히 구현될 수 있도록 설계 과정에도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소통 창구 역할을 하겠다며 오는 16일 토론회를 예고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가짜뉴스와 세대 간 소통 부족 등으로 근로시간 제도 개편이 장시간 근로를 유발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이후 현장 방문 및 세대별·계층별 간담회를 이어가겠다고 했습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