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이재명, 10일 검찰 추가조사 받는다
최고위 마치고 오전 11시경 서울중앙지검 출석
민주당 "서면진술서 답변 등 방어권 적극 행사"
2023-02-07 11:49:30 2023-02-07 11:49:30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 열린 전세사기피해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됐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오는 10일 검찰의 추가조사를 받습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공지를 통해 “이 대표는 대장동 사업에 대한 검찰의 추가조사와 관련해 오는 10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오전 11시경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안 수석대변인은 “민생을 챙겨야 하는 당대표의 사정을 애써 외면하며 집요하게 주 중 출석만 요구하는 태도는 유감스럽다”며 “정부여당이 민생을 나 몰라라 하며 야당에 그 역할을 떠맡기면서 검찰을 앞세워 그마저 방해하는 것이 현 정권의 민낯”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 대표는 지난달 28일 서울중앙지검에서 12시간 반가량 위례·대장동 사업에 대한 검찰조사를 받은 바 있다”며 “당시 이 대표가 서면진술서를 제출하며 장시간 조사가 불필요함에도 검찰은 조사를 지연하고 추가조사까지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번 추가조사에서도 지난번 제출한 서면진술서의 내용으로 답변을 하는 등 방어권을 적극 행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