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이정애 LG생건 사장 취임 “가장 필요한 것은 소통”
조직 리더들 향해 “책임에 무게중심 두고 리더십 발휘” 당부
2022-12-07 09:26:15 2022-12-07 09:26:15
이정애 LG생활건강 신임 사장(사진=LG생활건강)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이정애 LG생활건강(051900) 신임 사장이 취임 후 첫 임직원 인사의 화두로 ‘소통’을 강조했다. 
 
7일 LG생활건가에 따르면 이 사장은 전날 6일 오후 사내 게시판 및 임직원들에게 발송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소통이라고 생각한다”며 임원, 부문장, 팀장 등 조직 리더들을 향해 “구성원들이 눈치보지 않고 생각을 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그 얘기를 귀담아 듣는 것부터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장은 “상황과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설명하고 설득해서 우리 구성원들이 이해하고 공감하고 마음을 같이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고 조직 구성원 전원을 향해선 “리더들이 이런 노력을 더 열심히 하고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부정적 선입견이나 냉소적인 태도보다는 있는 그대로를 이해하고자 마음을 열어달라. 제가 먼저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근 국내외의 어려운 사업 환경 극복을 위해서는 LG생활건강 구성원들이 이른바 ‘원 팀(One team)’이 돼야 한다는 점을 무엇보다 강조한 것이다.
 
이 사장은 또 “본인의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해 합리성과 객관성을 잃지 않도록 권한을 수행 하되 책임에 조금 더 무게 중심을 두고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우리 모두가 회사를 위한다는 생각을 경계하고 나를 위한다는 생각으로 일했으면 좋겠다”며 “나를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나 타인을 위해서 일한다는 생각은 의욕을 잃게 하고 보람과 만족감을 느끼기 어렵게 한다. 나의 일을 통해 의미와 보람도 찾고 자신의 마켓 벨류도 올렸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사장은 “저에게는 1만2000명의 든든한 뒷배, 여러분이 있다”며 “저 또한 여러분의 윗배가 되겠다. 여러분 모두가 진정한 마음으로 저와 함께 해 주실 것이라고 믿고 고객, 소비자, 여러분을 바라보고 진솔하게 소통하며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