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크래프톤, 콘솔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 글로벌 동시 출시
다양한 무기·전투 방식으로 괴생명체와 싸우는 서바이벌 호러 게임
2022-12-02 15:09:58 2022-12-02 15:09:58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크래프톤(259960)의 독립스튜디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SDS)가 서바이벌 호러 게임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2일 글로벌 출시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2320년 목성의 위성인 '칼리스토'에 퍼진 정체불명의 전염병으로 인해 벌어지는 생존 스토리를 담은 게임이다. 플레이스테이션4와 플레이스테이션5, 엑스박스 원, 엑스박스 시리즈 X|S 등의 콘솔 디바이스와 스팀, 에픽게임즈 스토어 등을 통해 PC로 플레이 가능하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개발한 글렌 스코필드 SDS 대표는 "훌륭한 호러는 손으로 만들어지고 직감으로부터 나와야 하는 것"이라며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공포스러운 분위기와 긴장감, 그리고 잔혹성을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여기에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이 가미돼 이용자들에게 강력하고 스릴 넘치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생존을 위한 처절한 고군분투'의 느낌을 잘 살리기 위해 타 호러 게임과 달리 근접과 원거리 전투를 적절히 섞은 것이 특징이다. 총기, 스턴 곤봉, 그립(중력을 이용한 무기) 등의 다양한 무기를 이용해 괴생명체들과 전략적으로 싸워야 하는 전투 시스템을 구현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크래프톤이 장르와 플랫폼에 대한 한계 없는 도전을 지속해온 글로벌 게임사로 입지를 굳게 다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호러 게임의 장인들이 모여 만든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이용자들에게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공포심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공개된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홍보 영상. (사진=크래프톤)
 
한편 SDS는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대대적인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인게임과 플레이 영상을 담은 홍보 영상이 뉴욕 브로드웨이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공개됐다. 3D로 제작된 이 영상은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압도적인 분위기와 몰입감을 잘 연출했다. 
 
런던의 유명 랜드마크인 피카딜리 서커스의 전광판과 미국의 최고 인기 스포츠 북미프로풋볼(NFL) 중간 광고에도 영상을 선보였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