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샤힌 프로젝트' 규모 9.2조원…고부가 석화 생산
내년 건설 시작 후 2026년 완공…연 최대 320만톤 제조
2022-11-17 11:12:08 2022-11-17 11:12:0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OIL이 울산에 9조2580억원(70억달러) 규모로 '샤힌 (Shaheen·아랍어 ‘매’) 프로젝트'라는 이름의 석유화학 프로젝트를 개발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유·석유화학 스팀크래커로 한국과 전 세계에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석유화학 구성요소(building block) 공급을 지원하게 된다.
 
S-Oil은 17일 한국의 에너지 전환 지원을 위해 샤힌 프로젝트 투자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2023년에 건설 공사를 시작해 2026년 완공 예정이다. 규모는 9조2580억원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람코의 한국 내 투자 중 사상 최대 규모고 기존에 거론되던 7조원 내지 8조원보다 더 큰 금액이기도 하다. 아람코는 자회사인 아람코 오버시즈 컴퍼니(AOC)를 통해 S-OIL의 지분 63.4%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완공된 40억달러 규모의 1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의 후속인 샤힌 프로젝트는 연간 최대 320만톤의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OIL의 석유화학 비중은 생산물량 기준 현재 12%의 2배 이상인 25% 수준으로 늘어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스팀 크래커가 아람코의 첨단 TC2C(원유를 석유화학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를 적용해 플라스틱을 비롯한 합성수지 원료로 쓰이는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TC2C는 기존 정유공장 내 저부가가치 중유제품들을 분해해 스팀 크래커 원료로 전환하는 공정이다. 샤힌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최초 상업화를 앞두고 있으며 이 기술을 통해 기존 크래커 대비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원유 정제 과정에서 생산되는 나프타와 부생가스 등 다양한 원료를 투입해 에틸렌, 프로필렌, 부타디엔, 벤젠 등 석유화학 기초유분을 생산한다. 아울러 플라스틱을 비롯한 합성 소재의 원료로 쓰이는 폴리에틸렌도 생산하게 된다. 
 
이번 발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방한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겸 총리의 정상 간 회담이 있는 날 이뤄졌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는 “발전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한-사우디 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주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S-OIL의 경험과 임직원의 뛰어난 전문성을 통해 샤힌 프로젝트가 석유화학으로의 우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에너지 효율성을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확신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이사 CEO(왼쪽 2번째)가 1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등 건설업체 대표들과 샤힌 프로젝트 EPC 업체 선정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Oil)
 
샤힌 프로젝트는 건설 기간 중 하루 최대 1만7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3조원 이상의 울산 지역 건설업계 활성화 효과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석유화학 원료를 한국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폐열 회수·재활용과 향상된 에너지 효율성을 통해 S-OIL이 보다 더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이와 관련, S-OIL은 1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대건설(000720),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등 건설업체와 샤힌 프로젝트 EPC(설계·조달·시공) 업체 선정 계약 체결식을 갖고 프로젝트 건설을 본격화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