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전장연 "'우영우'에겐 공감, 우리에겐 비난+욕설" 누리꾼 반응은 '글쎄'
누리꾼들 반응은 '시큰둥'
2022-07-26 09:13:51 2022-07-26 09:13:51
사진=전장연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출근길 시위로 논란이 됐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본인들을 비교하는 만평을 올렸다. 그러나 이는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장연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드라마를 끄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길에서 장애인이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던 사람들의 마음들은 온데간데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장연은 “사람들은 '우영우(박은빈 분)'란 캐릭터를 보면서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말하고 권모술수라 불리는 권민우(주종혁 분)에 분노하기도 한다”며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있으면 누구나 장애인도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장연은 “라이브 방송이건 현장이건 장애인에게 비난과 조롱, 욕설을 퍼붓고 때로는 폭력적인 위협을 가하기도 한다”며 “왜 이렇게 다른 반응일까”라고 물었다.
 
이어 “장애인도 함께 살자는 마음, 장애인도 이 사회에서 이동,노동의 차별을 받지 않고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는 목소리는 드라마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걸까”라며 “만약 그렇다면 여러분이 우영우를 보며 느꼈던 공감의 마음은 그저 동정과 시혜로만 남았다는 것이고, 이는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 장애인은 동등한 존재가 아닌 걸로 남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드라마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장애인도 차별과 배제 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면 현실에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지하철을 막고 버스를 막고 길을 막지 않으면 도저히 들어주지 않는 사회적 소수자의 목소리가 현실에 매일매일 등장하고 있다”고 했다.
 
끝으로 “변화하길 바란다면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직접 변화를 만들어가는 장애인과 함께 하고 그 소리에 공감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같은 전장연 측의 글과 그림에 대해 누리꾼들은 "'우영우'는 본인이 회전문 불편하다고 없애버리진 않았다" "극 중 '우영우'는 변호사로 남을 도와주고 있지만 전장연은 타인에게 민폐를 끼치고 있다" "명분은 좋으나 방법이 틀렸기 때문에 비판하는 것"이라는 반응이다.
 
한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가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