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大-中企 거래 공정한가 점검해야"
李대통령-대기업 대표 조찬간담회
입력 : 2010-09-13 10:59:16 수정 : 2011-06-15 18:56:52
이명박 대통령이 현행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거래 관계가 공정한지 재점검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중기간 격차가 자칫 사회 갈등으로 확산되기 전에 이를 사전 차단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대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집권 하반기 국정운영 기조로 내세운 '공정한 사회'와 관련해 말문을 열었다. 일각에서 공정사회에 대한 주장이 사정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그런 생각을 추호도 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 대통령은 "공정한 사회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생각이 전혀 없다"며 "나는 기업 마인드지, 정치 마인드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도 공정한 사회에 걸맞는지 공정한 거래냐를 한번 생각해봐야 하다고 강조했다.
 
서민들의 생활이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격차가 오히려 벌어지는 것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이 대통령은 "잘 사는 사람 때문에 못사는 사람 안되는 게 있고, 대기업 때문에 종속기업이 안되는 것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우리사회가 격차가 벌어지면 갈등이 심해지고 기업환경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경제회복이 되면서 지금 정부가 가장 고충을 느끼는 것은 서민들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함으로써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게 하자"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협력업체 단계가 2,3차로 복잡해지면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며 "앞으로 2,3차 협력업체까지 포함해 좀 더 무겁게 생각하고 세밀하게 챙겨 동반 성장을 위한 제도나 인프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투자와 고용을 확대해 사회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는데 일조하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건희 회장과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민계식 현대중공업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석채 KT 회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강덕수 STX그룹 회장, 정병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측에서는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청와대에서는 임태희 대통령실장, 정진석 정무수석, 홍상표 홍보수석 등이 배석했다. 
 
뉴스토마토 강진규 기자 jin9ka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진규

- 뉴스토마토 보도국 증권팀장, 정책팀장, 금융팀장, 산업팀장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