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사건 전담수사팀 검사 4명 보강
김만배·남욱 추가 조사…"하나은행·곽상도 관련 없어"
입력 : 2021-10-28 17:48:55 수정 : 2021-10-28 18:06:5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담수사팀 인력을 보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에 대한 더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위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에 부장검사 1명과 검사 3명 등 총 4명을 충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9일 경제범죄형사부 검사 전원(부장 유경필, 검사 8명), 공공수사2부 검사 3명(부장 김경근, 검사 2명),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검사 1명, 파견 검사 3명과 대검찰청 회계분석수사관 등으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이날 오후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6일에도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이날 오후 1시20분쯤 출석한 자리에서 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도움으로 하나은행컨소시엄이 무산되는 것을 막았다는 의혹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곽 의원은 전혀 관련이 없다. 누군가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와 관련해 대장동 개발 사업 공모 과정에서 하나은행컨소시엄과 경쟁한 산업은행컨소시엄에 참여했던 관계사 측 인사가 하나은행 측에 함께하자고 제안했고, 사업이 무산될 것을 우려한 김씨가 곽 의원을 통해 이를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이러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고,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가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퇴직금 등 50억원을 이에 대한 대가로 지급한 뇌물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지난 5일 곽씨 계좌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은 5일 이를 받아들였다. 추징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판결을 받기 전 특정 재산에 대해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처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으로 재소환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