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3분기 영업익 3018억원…전년비 198% 급증
입력 : 2021-10-28 15:11:34 수정 : 2021-10-28 15:11:3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지주(267250)가 조선과 정유·화학 등 주요 자회사들의 호실적 덕에 3분기 영업이익이 급증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301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8.5% 증가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조2775억원으로 59%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28.6% 증가한 445억원이다.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1조207억원, 매출은 19조6833억원이다.
 
주요 사업 부문을 살펴보면,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와 선가 상승 등 본격적인 시황 회복세에 들어선 조선 부문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전년 동기 대비 248.2% 증가한 141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환율과 신조선가 상승과 공사손실충당금 환입 등에 따라 직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오일뱅크는 173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흑자를 이어갔다. 유가와 제품 크랙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이번 달 들어 싱가포르 정제 마진이 배럴당 7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어 4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기계(267270)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도 각각 403억과 25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중국 시장의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남미와 동남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안착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의 수요 회복이 견고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현대일렉트릭은 74억원의 영업이익과 3941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218억원의 영업이익과 2701억원의 매출을 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한 시장 선점과 수익성 위주의 영업 전략, 올레핀 석유화학공장(HPC) 연말 가동 등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