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 절반 이상, 현 정부서 집값 2배 뛰었다
성동구 127%, 노원구 125%…중심·외곽 구분 없는 전방위 상승
입력 : 2021-10-27 16:00:00 수정 : 2021-10-27 16:00:00
서울시 내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서울 자치구 중 절반 이상에서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현 정부 임기 동안 2배 이상 뛰었다. 서울 중심지역과 외곽 모두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그간 쌓인 각종 규제책이 서울의 전방위적인 집값 상승을 낳았다. 매매시장 진입장벽이 높아져버린 상황에서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확대 등이 맞물리며, 자금력 있는 일부 수요자들만 내 집 마련이 가능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60%에 해당하는 15개구에서, 현 정부 임기 동안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2배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오름폭이 가장 큰 곳은 성동구로 조사됐다. 이달 성동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5244만원으로 집계됐다. 현 정부 임기가 시작한 2017년 5월에는 2301만원이었는데 당시보다 127% 뛰었다. 가격이 2배 넘게 오른 것이다. 
 
성동구 다음으로는 노원구의 상승이 가팔랐다. 노원구는 2017년 5월 1638만원에서 이달 3700만원으로 125% 상승했다. 이 기간 도봉구도 1468만원에서 3238만원으로 120% 올랐다. 서울 외곽임에도 불구하고 값이 2배 이상 뛰었다. 
 
이외에 동작구와 동대문구가 117%씩 상승했고 송파구가 109%, 광진구와 마포구, 성북구, 영등포구는 각각 108% 올랐다. 구로구는 105%, 서대문구는 104% 상승했고 강서구와 관악구, 중랑구는 102%씩 올랐다. 중저가 수요가 몰린 외곽 지역뿐 아니라, 똘똘한 한 채 이슈가 있는 중심지역도 2배 이상 값이 뛰었다. 
 
상승률이 2배를 넘지는 않았지만, 이에 육박하는 수준을 보인 곳도 다수다. 양천구는 2017년 5월 2430만원에서 이달 4844만원으로 99% 올랐고, 강동구도 2282만원에서 4557만원으로 99% 상승했다. 강북구도 같은 기간 1563만원에서 3098만원으로 뛰며 9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금천구도 97% 올랐다. 
 
문재인 정부는 취임 이후 줄곧 부동산 수요를 억제하기 위한 규제를 쏟아냈고, 좀처럼 약발이 먹히지 않자 뒤늦게 공급 대책도 풀었다. 임기 내내 부동산 영역을 중점 개혁과제로 삼았지만 집값은 오히려 전방위적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이달 들어서는 임기 초보다 집값이 2배 넘게 뛰면서, 실수요자의 매매시장 진입장벽은 높아졌다. 
 
내달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되고 내년 1월부터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도 대상이 확대되면서, 수요 위축을 야기하는 요인이 추가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매수세는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현금부자로 불리며 자금 부담이 여력이 있는 수요자들은 꾸준히 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현금 부자들로 인해 집값이 하락할 가능성은 낮다”라며 “안정단계에 접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돈 있는 이들만 주거 안정화가 가능한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대출 규제는 대출을 토대로 구매여력이 충족되는 사람들의 주택 매수에 영향을 미친다”라며 “어떤 식으로든 구매력이 있는 수요자들에게는 규제 영향은 한정적”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