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접종 완료자 중심 '완화'…"'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 필요'
"일상회복 몇 단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진행"
"고통 컸던 업종부터 과감하게 방역조치 완화"
입력 : 2021-10-22 09:55:53 수정 : 2021-10-22 12:16:51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방향과 관련해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기준이 완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접종 증명 제도인 이른바 '백신 패스'에 대해서는 미접종자 등의 상황까지 배려해 제도를 설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부겸 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렸던 단계적 일상회복의 출발점에 서서히 다가서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사회 각 분야에서도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움직임들이 하나둘씩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서두를 수는 없다. 코로나19 방역과 마찬가지로 일상회복도 우리가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며 "해외 여러 나라의 앞선 경험을 볼 때, 일상으로의 단계적 전환 역시 무조건 안심하기 보다는 '희망을 품은 위기의 순간'으로 이해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야 하는 매우 도전적인 과제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일상회복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기준이 완화돼야 한다"며 "백신 접종이 감염 예방과 중증화율, 사망률 모두를 크게 줄여주고 있기 때문에 감염 확산의 위험을 낮추면서 일상회복을 시작하려면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이른바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 미접종자나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이 어려운 분들의 상황까지도 충분히 배려하면서 제도를 설계하고 운용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일상회복은 시기를 몇 단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여전히 확진자 수가 고려돼야 하겠지만, 중증화율이나 사망률과 같은 지표를 좀 더 비중있게 감안하고,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완화 조치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이나 소외된 계층부터, 그리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도움의 손길이 충분치 못했던 장애인·노인·여성·아동 등의 소외나 격차 문제까지도 빠짐없이 살피고 지원을 강화하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가 시작하게 될 단계적 일상회복은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하게 나아갈 수 밖에 없고, 이에 따라 국민들께서 만족하지 못하는 속도일 수도 있다"며 "이런 점까지 감안해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각계 각층의 목소리를 최대한 담아내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방향과 관련해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기준이 완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3일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