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유류세 인하 '공식화'…LNG 할당관세율도 낮춘다
정부, 유류세 인하 공식화
공공요금 동결 등 물가관리 총력
입력 : 2021-10-22 09:21:09 수정 : 2021-10-22 19:09:54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다음주 발표한다. 액화천연가스(LNG) 할당관세율도 추가 인하키로 했다. 치솟는 국제 유가에 따른 물가 불안정과 농축수산물 물가 관리, 공공요금 동결 등 가용할 수 있는 물가 관리 방안도 총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3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억원 차관은 "유류세 인하폭, 적용시기 등 구체적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다음주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세부내용을 발표하겠다"며 "천연가스 가격 급등에 대응해 현재 2%인 LNG에 대한 할당관세율을 추가 인하하는 방안도 함께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유류세 인하와 LNG 할당관세 추가 인하를 통해 에너지 비용 등 서민경제의 생활물가 부담 완화를 뒷받침하겠다"며 "최근의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가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심리로 확산되지 않도록 유류세 인하 조치와 함께 농축수산물 수급관리, 공공요금 동결 등 안정적 물가관리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최근 국제유가 등 연료비 상승으로 인한 물가 상승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유류세 인하와 함께 LNG, LPG(액화석유가스)에 적용하는 할당관세 인하를 검토 중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국제유가가 올라가면서 국내 휘발유 가격도 올라가고 있고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있어 정부로서는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측면에서 유류세 인하를 짚어보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가스요금도 대외적 요인으로 오르고 있기 때문에 할당관세 등 업계의 건의도 있어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 기준으로 서울 휘발류 평균가격은 리터당 1825원, 경유 1622원을 기록했다. LPG는 1041원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3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주유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