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사주간 열린다…"친환경·디지털시대, 해사산업 방향 논의"
해수부 주최, 오는 26~27일 이틀간
입력 : 2021-10-19 14:53:02 수정 : 2021-10-19 14:53:02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기후위기 속 해사분야의 미래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2021 한국해사주간' 콘퍼런스가 열린다.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21 한국해사주간 콘퍼런스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정부세종컨벤션센테에서 개최된다. 해수부는 한국해사주간을 지난 2007년부터 매년 개최해왔다.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학자와 기업인, 정부 관계자 등 세계 각국의 해사 전문가들이 모여 해사 분야의 현안을 점검한다. 미래 대응전략도 함께 모색하는 국제 대규모 회의다.
 
특히 올해 행사는 ‘친환경·디지털시대, 해사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선원·친환경·해양디지털 3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40여명의 연사 및 전문가들이 참여해 코로나19, 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다가오는 2D(Decarbonization, Digitalization) 시대 세계경제의 변화와 이에 따른 선원, 해사, 해운분야 대응방향'을 주제로 한 특별대담도 진행된다.
 
대담에는 도덕희 한국해양대학교 총장을 좌장으로 안드레아스 노세스 덴마크 해사청장과 차상균 서울대학교 교수가 직접 참석해 의견을 나눈다. 프랭크 리즈버만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총장, 마틴 스토포드 클락슨 리서치 회장, 가이 플랫턴 국제해운회의소 사무총장, 스테판 코튼 국제운수노련 사무총장도 온라인으로 참석한다.
 
이외에도 '선원의 인권 및 직업인식 개선', '해사분야 친환경 정책동향 및 전망', '해양디지털 정보연계 동향'을 주제로 전문가 토론 및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전체 행사는 한국해사주간 공식 누리집을 통해 생중계된다. 콘퍼런스에는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를 원하는 경우 10월 25일(월)까지 공식 누리집에서 사전 등록 신청을 하면 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지구 온난화와 같은 전 세계적인 위기는 어느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없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해사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여러 국가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해사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정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21 한국해사주간 콘퍼런스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정부세종컨벤션센테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21 한국해사주간 포스터. 사진/해양수산부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