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은 '뇌물'"
화천대유 회계감사보고서 지출 누락 지적…"이준석, 미리 알고 숨겼느냐"
입력 : 2021-09-28 13:47:43 수정 : 2021-09-28 13:47:43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곽상도 의원(무소속) 아들이 화천대유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것이 국민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화천대유의 회계감사 보고서에는 곽씨에게 퇴직금 3000만원, 성과급 5억원, 위로금 44억7000만원까지 총 50억원을 준 지출 사실이 누락됐다"며 "회계에서 누락했다면 회계 부정이고, 성과계약도 없이 멋대로 지급했다면 배임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산재 신청도 안 해놓고 50억원 중 45억원이 산재 위로금에 해당된다고 한다면 국민을 기망하는 것"이라면서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민다"고 성토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곽 의원이 화천대유 내부자들로부터 후원금 2500만원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아들을 매개로 몰래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이라면 이 역시 뇌물죄가 추가될 수 있다"며 "이런 것이 불법이 아니고 로비가 아니라면 대체 무엇이 불법과 로비냐"고 분노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계처리 안 된 검은 돈의 실체, 후원금의 대가성 여부를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며 "'곽 의원 아들 50억원 퇴직금' 앞에 좌절하는 청년세대에게 과연 우리는 공정과 정의를 말할 수 있겠느냐"고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언제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는지 알았느냐"면서 "김기현 원내대표는 추석 전에 알았다는데 이 대표도 이것을 알고 숨겼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몰랐다면 허수아비 당대표이고, 알았다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이런 비리 사실을 알고도 우리 당의 게이트라면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한 데 대한 대가는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경고한다"며 "어디까지 알고, 어디까지 숨겼는지, 추가 연루자는 없는지 국민을 더 이상 기망하지 말고 알고 있는 모든 것을 낱낱이 공개하는 것이 국민의힘이 그나마 살 길"이라고 경고했다.
 
28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것이 국민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