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문 대통령 작명한 '치매국가책임제', 정부 대표 성과"
박수현이 말하는 브리핑에 없는 이야기…치매안심센터 47개소에서 256개소로 확대
입력 : 2021-09-26 13:45:31 수정 : 2021-09-26 13:45: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치매국가책임제'라는 정책 이름의 작명자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었다"면서 최근 시행 4주년을 맞이한 치매국가책임제의 성과와 그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17번째 글을 올리고 "문 대통령은 '치매국가책임제'를 공약했고 임기 마지막까지도 마치 임기 첫 해처럼 챙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016년 10월 '정책공간 국민성장' 창립 심포지엄 연설문에 '치매환자에 대한 국가지원 강화'라는 문구를 없애고, 연필 글씨로 '치매국가책임제'라고 적었다. 또 취임 후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2017년 6월2일 치매 현장방문에 나서 "치매, 이제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전국 47개소(서울에만 40여개)에 불과했던 '치매안심센터'는 전국 시·군·구 256개소로 늘어났다. 전체 치매 환자의 55%가 등록, 이 중 64%가 서비스를 이용 중에 있다.
 
또 올해 8월 말 기준 치매안심센터 조기 검진 서비스를 366만명이 이용했고, MRI 등 본인부담률은 50% 수준으로 감소했다. 아울러 중증치매 의료비의 90%가 건강보험 적용대상이 되면서 2017년 본인부담금 126만4000원에 대비 올해 8월 본인부담금은 54만1000원으로 절반 이하로 줄었다.
 
박 수석은 "치매국가책임제는 인간의 존엄성을 국가가 조금이라도 더 책임지겠다는 철학이 담긴 정책이고 '문재인 케어'와 함께 문재인정부의 대표적 성과"라고 자부했다. 이어 "얼마 전, 문 대통령은 티타임 참모회의에서 '이제 치매라는 용어도 새롭게 검토할 때가 되었다'며 치매에 관한 철학적 이해의 깊이를 보여 줬다"면서 치매 극복을 위한 차기 정부의 역할을 기대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치매국가책임제'라는 정책 이름의 작명자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 자신이었다”면서 시행 4주년을 맞이한 치매국가책임제의 성과와 그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2017년 6월 치매 관련 현장방문에 나선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