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교통수단 '수소트램' 상용화에 424억 투입…"실증사업 착수"
산업부, '수소전기트램실증사업' 착수
2024년 양산 개시…국내외 판로 개척
입력 : 2021-09-23 11:00:00 수정 : 2021-09-23 11:00:0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친환경 교통수단인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해 오는 2023년까지 424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2024년부터는 수소트램 양산과 친환경 수출상품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전기트램실증사업'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424억원 규모다. 이 중 정부는 282억원을 투자한다.
 
수소트램은 수소연료전지로 전력을 공급해 대기오염 물질이나 온실가스 등을 직접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전철과 달리 외부에서 동력을 공급하는 인프라가 필요 없어 건설비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주행거리가 길수록 고중량·고가의 배터리가 필요한 배터리 방식의 전기트램보다 주행 거리가 길고 주행 빈도가 높을 때 더 적합하다. 수소트램은 수소차보다 내구성이 뛰어나야 하는 고난도 분야로 글로벌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다. 독일, 일본 등 주요국 정도가 상용화를 위한 실증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 기업의 수소차 기술력과 경험을 활용하면 단기간 내 상용화와 세계 친환경 열차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사업은 넥쏘용 수소연료전지(95kW) 4개에 해당하는 380kW급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해 올해 9월부터 오는 2023년 말까지 4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정했다.
 
기술 분야별로 보면 '수소트램 시스템 통합·검증기술' 분야는 철도전문기업인 현대로템이 주관하고 중소 철도부품 업체 5곳이 참여한다. 내년까지 모터, 제동장치 등 부품을 제작하고 2023년에는 수소트램 실차를 제작, 성능을 검증한다.
 
'수소트램전용 수소연료전지 및 요소부품기술' 분야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수소차부품 업체와 한양대·서강대 등 대학이 참여한다.
 
수소트램 지붕에는 수소연료전지와 저장용기를 탑재한다. 내년까지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를 구매해 트램 전용 수소연료전지로 개조하고, 객차 지붕마다 설치된 다수의 수소저장용기를 연결하기 위한 플랙서블 고압튜브 등 요소 부품도 개발한다.
 
'수소트램 기술기준 및 주행성능평가기술' 분야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주관하고 유럽안전성 평가기관인 티유브이슈드(TUV SUD)의 한국지사가 참여한다. 내년에는 부품 단위, 2023년에는 실차 단위로 국내 및 유럽의 열차 안전성 기준 충족 여부를 검증한다.
 
'수소트램 실주행 환경 실증 및 운영기술' 분야는 울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인프라·안전·분석기관 4곳이 참여한다. 특히 내년까지 수소트램용 수소충전소가 구축된다. 2023년부터는 울산시 유휴선로에 누적 2500㎞ 이상 주행 연비 등을 고려한 최적의 주행 패턴을 검증할 예정이다.
 
사업이 종료되는 2024년부터는 수소트램 양산을 개시하고 국내·외 판로 개척에 나선다. 국내는 울산, 동탄 등 신규 도시철도사업 계획이 있는 지자체와 수소트램 적용을 우선 협의한다. 유럽·동남아 등 트램수요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판로를 찾는다.
 
이민우 산업부 자동차과장은 "이번 사업이 수소차 기술을 이종 업종에 성공적으로 적용하는 모범 사례가 되고, 수송 전분야에서 수소 모빌리티 상용화가 가속화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23년까지 424억원을 투입해 수소트램 상용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소 트램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