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화이자·모더나 각 3·4주 접종(종합)
17일부터 의료기관별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 시행
AZ 접종자는 기존 8주→4~12주 범위 내 조정 가능
입력 : 2021-09-16 14:56:20 수정 : 2021-09-16 14:56:20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17일부터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행하는 의료기관별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이 가능해진다. 이 경우 화이자는 3주, 모더나는 4주, 아스트라제네카(AZ)는 4~12주 사이에 2차 접종이 가능하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17일부터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당일신속예약 또는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의 연락처를 올리는 방식으로 2차 접종에 대해서도 잔여백신 예약·접종이 가능해진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동안은 네이버나 카카오 앱을 통해 잔여백신 '1차 접종' 당일예약만 가능했다. 그러나 정부는 백신 공급이 안정화되며 2차 접종 예약도 허용키로 했다. 
 
잔여백신을 통해 2차 접종을 받을 경우 백신별 1·2차 접종기간 허가 범위에 따라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백신별 허가 범위는 화이자는 3주, 모더나는 4주, AZ는 4~12주 사이다. 
 
현재 잔여백신 외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1·2차 접종간격은 6주다. 1차 접종을 완료하면 6주 뒤로 2차 접종일이 자동예약 된다. 그러나 잔여백신을 활용할 경우 2차 접종을 앞당겨 받을 수 있다.
 
SNS 당일신속예약서비스의 예약방식은 기존 방식과 동일하다. 네이버 앱, 지도 등을 통해 지역별 잔여백신 조회가 가능하다. 카카오톡의 경우 하단 샵 버튼을 눌러 '잔여백신'을 선택하면 된다.
 
아울러 AZ 백신의 2차 접종 예약일 변경도 4~12주 범위 내에서 가능해진다. 현재 AZ 백신은 2차 접종일은 1차 접종일로부터 8주를 기본으로 자동예약 되고 있다.
 
김기남 접종기획반장은 "본인의 사정에의해 희망할 경우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4~12주 범위내에서 예약일 변경이 오는 28일부터 가능하다"며 "다만 2차 접종일은 위탁의료기관의 예방접종 준비 등을 고려해 예약시스템 접속일로부터 이틀 후로 예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16일 SNS 당일신속예약서비스 또는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의 연락처를 올리는 방식으로 2차 접종에 대해서도 잔여백신 예약 및 접종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