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앞바다 활용 방안, 주민 의견 듣는다
해수부·충남도,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 공청회' 개최
입력 : 2021-09-13 11:00:00 수정 : 2021-09-13 11:06: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해양수산부와 충청남도가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주민 의견을 청취한다. 해수부와 충남도는 다양한 주민 의견을 반영해 연내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 최종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해수부와 충남도는 오는 14일 오후 2시 충청남도 문예회관 대강당에서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해양공간관리계획이란 바다의 이용·개발 등 현황과 가치를 분석해 이를 바탕으로 사회적 갈등과 비용이 최소화되는 적합한 입지에 이용·개발을 정하는 법정계획이다.
 
이번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안에 따르면 충남지역 바다는 9개 해양용도구역 중 어업활동보호구역이 45.2%로 가장 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양희 충청남도 해양항만과장은 "해양공간관리계획안은 충남 바다의 현황과 특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마련했다"며 "충남 바다를 종합적인 관점에서 관리하기 위한 계획인 만큼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남은 멸치 2만9150톤, 까나리 1만502톤, 키조개 6061톤, 바지락 5959톤 등이 주로 생산되고 있다. 특히 키조개는 전국 어획량의 83%를 차지하고 있어, 서천갯벌 등 해양생태자원의 보전과 함께 안정적인 수산물 생산기반 조성이 필요하다는 지역 의견이 반영됐다.
 
해수부와 충남도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후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해양공간관리계획안을 보완하고, 충남 해양공간관리 지역위원회 및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중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을 확정 고시한다.
 
황준성 해양수산부 해양공간정책과장은 "해양공간관리계획안을 통해 충남에서 어업이 활발한 해역, 생태적 가치가 높은 해양공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지역주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안을 다듬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해 참석 희망자의 사전 신청 접수를 받았으며, 참석이 어려운 주민은 국민신문고 전자공청회를 통해 오는 17일까지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14일 충청남도 문예회관 대강당에서 충남 해양공간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서천갯벌.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