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양재 허브' 인기, 입주 기업 375억원 투자 유치 성과
개관 후 3년간 누적 투자유치액 883억원
입주 기업 80개사에서 100개사로 늘릴 방침
비 입주사도 지원 받을 수 있는 멤버십 프로그램 도입
입력 : 2021-08-19 11:15:00 수정 : 2021-08-19 11:15:00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자체 모빌리티 OS기반의 자율주행 및 AI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업인 '드림에이스'는 지난 3월 AI 양재 허브에 입주한 뒤 125억원의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AI 기반 OCR 솔루션으로 문서 전자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악어디지털'은 올해 5월 입주 후 139억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두 회사는 각각 독자적 기술을 기반으로 대기업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AI 양재 허브’의 80여 개 입주기업이 올해 2분기 152억원의 매출, 375억원의 국내?외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투자유치의 경우 작년 한 해 실적이 521억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올해 2분기에만 전년도의 70%에 달하는 성과를 냈다.
 
AI 양재 허브는 서울시가 양재 일대를 AI 인재와 기업이 밀집한 ‘인공지능 특화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17년 12월 국내 최초로 개관한 AI 기술창업 육성 전문기관이다. AI 양재 허브는 민간 투자자(AC, 엑셀러레이터)와 기업 등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AI 기업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위한 자금과 컨설팅?멘토링까지 전 과정을 밀착지원한다.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과 대기업·중견기업을 매칭해 공동 기술개발, 기술제휴 등 비즈니스 접점을 확대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 8월 기준 80여 개 AI 스타트업이 입주해있으며 현재까지 약 30개 기업이 졸업했다. 개관 후 3년 간 입주기업 총 누적매출 1261억원, 총 투자유치액 883억원을 기록했다.
 
각종 수상 실적도 나타나고 있다.
 
'뉴로클'은 비전문가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2021 대한민국 임팩테크 대상'에서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상을 수상했다. ‘모아이스’는 골프 스윙 교정레슨과 AI 연습 가이드 등을 제공하는 AI 골프 스윙 코칭서비스 ‘골프픽스’를 개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모바일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 외 ‘로켓뷰’는 가격표만 찍어 검색하면 원하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OCR 기술 기반의 모바일 서비스 ‘찍검’을 출시해 앱 다운로드 수 20만을 돌파했다.
 
서울시는 올해 AI 양재 허브 입주기업을 기존 80여개에서 100여개로 확대하기 위해 네 차례에 걸쳐 신규 입주기업을 모집했다. 지난 13일 마감한 4차 모집에는 약 60개사가 신청했다. 추후 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되는 기업은 독립형 사무공간 20개실과 개방형 사무공간 32석에 나눠 입주하게 된다.
 
서울시는 AI 산업의 저변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비 입주기업도 ‘AI 양재 허브’의 기업지원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50개 기업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 59개사를 추가로 선정해 109개사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국면에서 비대면 기술이 대세로 떠오르고 신성장 산업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입주기업들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해 매출과 투자유치 등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AI 양재 허브 입주 기업들이 올해 2분기에 375억원의 투자 유치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