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19일부터 비수도권 사적모임 4인까지만"
"민주노총서 집회 확진 깊은 유감"…즉각 조치 협조 당부
사랑제일교회 대면 예배 강행…"법과 원칙 따라 엄정 조치"
"프로야구 선수·연예인, 영향 클수록 방역 솔선수범해 주길"
입력 : 2021-07-18 16:16:41 수정 : 2021-07-18 16:16:41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19일부터 수도권 이외 지역도 사적모임 허용을 4명까지로 동일하게 적용키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수도권 이외 지역에도 사적모임 허용을 4명까지로 적용한다"며 "다만 시행기간과 세부수칙은 오늘 회의에서 논의해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휴가철 이동 증가 등을 감안하여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함께, 이번 전국단위 모임인원 제한 조치에 흔쾌히 동의해 주신 각 지자체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특히 이날 김부겸 총리는 최근 잇따라 발생한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언급했다.
 
민주노총 주최 대규모 집회에 대해 김 총리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질병청의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따라 참석자들이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현장대면 예배를 강행한 것에 대해 김 총리는 "방역당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해달라"며 "법원의 판단을 면밀히 검토하여 방역수칙에 혼선이 없도록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김 총리는 "대부분 국민들이 방역에 적극 동참해주고 계시지만 극히 일부의 일탈행위, 느슨한 방역의식이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최근 일부 프로야구 선수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리그가 중단됐고, 일부 방송 출연자들은 연이은 감염 때문에 방송 촬영이 차질을 빚었다"며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이 큰 분야일수록, 방역수칙 준수에 솔선수범해주실 것을 각별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서 최고 수준의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 일주일이 지났으나 좀처럼 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다"며 "남은 1주일 동안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방역에 집중해야 한다. 지금은 바이러스의 전파 속도보다 한 발 앞선 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도 사적모임 허용을 4명까지로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