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우상호·윤미향·양이원영 포함 12명에 탈당 권유(종합)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부동산 명의신탁'…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농지법 위반'
"경미한 사안·소명 생략 내용있지만 선제적 조치"…국민의힘 전원 감사원 전수조사 요청
입력 : 2021-06-08 15:19:22 수정 : 2021-06-08 15:58:3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내역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 소지가 있는 12명의 의원들에 대해 탈당을 권유했다.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은 '업무상 비밀이용의혹 소지',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를 받고 있다.
 
8일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우리당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 후보들이 이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함께 공약했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권익위원회는 지난 7일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령 위반 의혹 소지가 있는 국회의원 및 그 가족은 총 12명, 16건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법령상 원칙대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 3월 LH 및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국회의원들이 먼저 솔선수범하여 부동산거래 전수조사를 하자고 국민의힘에 제안하였으나 국민의힘은 공정성 등을 이유로 거절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사내용상 이미 나왔던 내용이 일부 중복되거나 경미한 사안도 있었다"며 "제대로 된 소명절차가 생략된 것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면서도 "그러나 부동산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내역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 소지가 있는 12명의 의원들에 대해 탈당을 권유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당 투기의혹 관련사안인만큼 선제적 조치로 의원들에게 탈당을 권유하겠다는 것이다. 고 대변인은 "빠른 시일 내에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며 "해당 의원들도 성실하게 수사에 협력하고 적극적으로 소명자료를 제출하여 의혹을 해소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12명의 의원 중 비례대표는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으로 당의 출당 조치가 있어야 무소속 의원직 유지가 가능한만큼 당에서 출당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10명의 의원들은 각각 해명 절차를 거친 뒤 탈당과 잔류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권익위의 민주당 부동산 거래 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소속 의원 102명 전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한다는 입장이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권익위 조사는 저희 입장에서는 셀프, 면피용 조사"라며 "민주당 재선 의원 하는 분이 위원장으로 있어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강제 수사권이 없어 금융거래 내역을 소명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