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비례대표 절반 청년·호남 할당"
여성 공천 의무할당제 명문화…대통합위 출범 등 공약
입력 : 2021-05-19 15:18:09 수정 : 2021-05-19 15:18:0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비례대표 절반을 청년과 호남 출신에게 할당하겠다고 공약했다. 당의 혁신과 통합을 이뤄낼 방법으로 야권 통합 플랫폼인 '대통합위원회' 출범도 약속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이 호남에 다가가려는 노력과 청년 인재를 키우는 노력이 많이 부족했음을 솔직히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호남 출신과 청년, 여성 공천을 의무적으로 할당하는 방안을 명문화해 전국정당, 세대 간 용광로 정당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비례대표의 절반을 청년과 호남에 할당해 당의 외연을 확장한다는 목표다.
 
모든 임명직 당직에 청년을 의무적으로 배치하겠다는 '청년당직제' 공약도 발표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청년사무총장, 청년대변인, 청년정책위의장, 청년여의도연구원장, 청년인재영입위원장 등을 임명해 청년들이 자신들의 문제를 직접 해결하고 실무 경험을 쌓아 나갈 수 있도록 제도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면 국민의힘 전통적 지지층을 비롯한 중도층까지 모일 수 잇는 대통합위원회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재형 감사원장 등 유력 대선 주자들을 당으로 끌어들여 모든 후보가 참여하는 경선을 치르겠다는 설명이다.
 
주 전 원내대표는 "누구나 흔쾌히 참여하도록 공정하게 경선을 관리하겠다"며 "당내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과반의 지지를 받는 후보를 선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래비전위원회' 설치도 약속했다. 미래비전위원회에서 국가적으로 중요한 정책과제와 당의 공약, 정책 방향을 정립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개편해 대선정책과 공약을 준비한다는 목표다.
 
당 대표 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야권 통합, 당 정책 방향 수립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