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울렛 ‘큰 손’ 잡기 나선 현대백화점 …“VIP 멤버십 제도 도입”
내달부터 전국 8개 모든 아울렛서 운영…1만 8천명 선정해 VIP 혜택 제공
입력 : 2021-05-19 13:15:33 수정 : 2021-05-19 13:15:33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타워존(신관)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현대백화점(069960)이 아울렛 ‘큰 손 고객’을 잡기 위해 아울렛 전용 VIP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현대백화점은 다음달부터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과 송도점 등 전국 8개 아울렛 전 점포에서 이용할 수 있는 VIP 멤버십 프로그램인 ‘현대아울렛 프리미엄클럽’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아울렛 업계에서 특정 점포를 대상으로 한 VIP 멤버십은 있지만, 모든 아울렛 점포를 대상으로 VIP 멤버십을 도입해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아울렛 프리미엄클럽’은 아울렛 방문 횟수에 상관 없이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회원 가운데, 작년(1~12월) 한 해 동안 전국 8개 현대아울렛 전 점포에서 누적 10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6000여 명과 점포별로 직전 3개월(올 3~5월) 동안 누적 구매 금액이 상위 20%인 고객 1만 2000명 등 총 1만 8000여 명이 대상이다. 
 
먼저, 2020년 한 해 동안 현대아울렛에서 10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6000여 명은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9개월간 멤버십 혜택이 제공된다. 이후에는 전년도 구매 실적을 기준으로 매년 3월부터 1년 동안 혜택이 제공된다.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현대아울렛 8개 각 점포별로 구매 금액이 상위 20%에 해당하는 고객 1만 2000명의 경우, 3개월 단위(3~5월, 6~8월, 9~11월, 12~2월)로 멤버십 혜택이 제공된다. 예를 들어,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서 구매한 누적 금액이 상위 20%에 해당하는 고객은 다음 달부터 VIP로 선정돼 오는 8월까지 석 달간 혜택을 받게 된다.
 
 ‘현대아울렛 프리미엄클럽’ 고객에게는 무료 음료 쿠폰(프리미엄아울렛 매월 4장, 시티아울렛·시티몰은 매일 2장씩 증정)과 전 점포 3시간 무료 주차 혜택 등이 제공된다. 또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할 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플러스 포인트’ 할인 쿠폰(6매)도 증정한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VIP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아울렛 전용 특화 서비스도 선보인다. 우선, 오는 21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3층에 ‘현대아울렛 프리미엄클럽’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열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전용 주차장도 운영한다. 대전점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프리미엄클럽’ 전용 라운지와 전용 주차장을 프리미엄아울렛 전 점포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아울렛 전용 VIP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한 건 연간 1,000만원 이상 구매하는 이른바 ‘큰 손 고객’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들의 지속적인 방문을 유도해 고정 고객으로 만들기 위해서다. 실제로 현대아울렛 전체 고객 가운데 지난해 연간 10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 수는 2018년 대비 137.1%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고객 증가율(83%)보다 1.6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들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8년 9.3%에서 2019년 10.7%, 2020년 13.2%로 순차적으로 늘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프리미엄클럽 도입으로 고객 입장에서는 아울렛을 방문할 때마다 혜택을 받게 되고, 아울렛 입장에서도 고정 고객을 확보하는 ‘록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VIP 멤버십 프로그램뿐 아니라 고객들을 지속적으로 유입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