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액 6000억 달러 넘는다…'역대최대' 전망
친환경차 등 신산업 경쟁력 높아…교역액 1조달러 달성 예상
성윤모 장관 "고부가가치 유망품목 발굴 및 수출시스템 구축"
입력 : 2021-04-08 16:41:21 수정 : 2021-04-08 17:40:5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올해 한국 수출액이 3년만에 6000억달러(약 670조원)를 넘기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액과 수입액을 더한 교역액은 1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 주재로 '신산업 수출활성화를 위한 수출역량 점검회의'를 열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 주재로 '신산업 수출활성화를 위한 수출역량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자리에는 산업연구원과 현대경제연구원, 국제무역통상연구원 등 연구기관과 현대자동차, 셀트리온, 하나금융투자 등이 참석해 올해 수출 전망과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수출액이 작년보다 18.1% 많은 6049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10월 전망치 5643억달러보다 400억달러 늘어난 수치로, 지난 2018년 6049억달러를 넘어서는 역대 최대치다.
 
우리나라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 수출액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는데는 최근 한국 수출흐름이 반도체, 조선, 친환경차 등을 중심으로 크게 선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총 수출액은 1467억달러로 1분기중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22억2000만달러로 1분기중 최대치다.
 
조선업의 경우 전세계 발주량 1025만CGT(표준선환산톤수) 중 532만CGT로 절반을 넘겼고, 반도체와 자동차 수출도 확대되고 있다. 한국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반도체 점유율은 56.9%로 1위를 유지하고 있는데 2위인 미국 28.6%의 2배가 넘는다.
 
자동차 또한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 차량 선전으로 글로벌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다. 실제 한국 자동차 판매대수 순위는 2019년 7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고 수출액도 한 계단 오른 4위를 기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주력품목의 고도화와 유망품목의 고성장을 바탕으로 한국 수출이 선전중으로 지난 1분기는 총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 모두 역대 1위를 달성했다"며 "이런 흐름이 이어진다면 올해 확실한 수출반등과 무역 1조불 달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물류와 부품수급 차질, 보호무역주의 움직임 등 크고작은 리스트 또한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 유망 품목들을 발굴하고 위기에 강한 수출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