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본사 직원 6명 코로나19 확진…"재택근무 시행"
입력 : 2021-03-04 18:01:22 수정 : 2021-03-04 18:01:22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대한항공(003490)은 서울 강서구 본사 직원 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4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확진자와 같은 건물 층에서 근무한 직원과 동선이 겹친 직원을 전수조사하고 있다"며 "필수 인력을 제외한 본사 직원은 재택근무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확진자 중 승무원은 없으며, 1명은 대한항공 배구단 사무국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건물 소독·방역을 완료했고, 외부인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밀접 접촉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