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IPO현장)라이프시맨틱스 “디지털헬스 플랫폼 선도기업 도약”
디지털헬스 분야 풀 라인업 구축
상장 후 미국 FDA 임상 시험 추진
입력 : 2021-03-04 14:55:44 수정 : 2021-03-04 14:55:44
이 기사는 2021년 03월 4일 14:55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손강훈 기자] “B2B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격화와 B2C 의료 마이데이터·비대면 치료솔루션 출시, 디지털 치료제 상용화를 통해 본격적인 매출 성장을 이뤄내겠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는 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코스닥 상장 후 계획을 밝히면서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4일 열린 IPO기자간담회에서 회사설명에 나선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 출처/손강훈 기자
 
2012년 설립된 라이프시맨틱스는 디지털헬스 플랫폼 기업으로 핵심 기술인 ‘라이프레코드(LifeRecord)’를 기반으로 의료 데이터, 디지털 치료제, 비대면 진료 등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라이프레코드는 개인 건강 데이터의 생성과 수집, 저장, 분석, 가치창출, 최적화 등 단계별로 필수적 공통기술인 ▲건강데이터 통합 ▲이종시스템·기기 데이터 연동 ▲질병예측 인공지능(AI) ▲지식콘텐츠 ▲익명화·암호화 ▲보안 ▲개발자 도구 등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이를 바탕으로 디지털 치료제, 비대면 진료, 의료 마이데이터 등 디지털 헬스 분야의 풀(FULL) 라인업을 구축했다.
 
디지털 치료제는 호흡재활 프로그램 ‘레드필(Redpill) 숨튼’과 암환자 예후 관리 프로그램 ‘레드필 케어’를 라인업으로 구축하고 있다. 레드필 숨튼은 호흡기 질환자의 모니터링 증상 개선과 활동량 증진을 유도하며 레드필 케어는 암환자의 올바른 예후 관리를 돕는다.
 
두 제품 모두 국내 주요 대학병원 임상시험를 거쳤으며 올해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허가를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적응증 확대와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힘쓴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요가 증가 중인 비대면 진료는 원격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비대면 진료 중개 솔루션인 ‘닥터 콜(DR.Call)’을 보유하고 있다. 닥터 콜은 환자와 의료기간 사이에서 서비스 사용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국내 주요 병원과 협업, 비대면 진료 네트워크를 구축한 상태다.
 
라이프시맨틱스의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은 고객사가 원하는 디지털헬스 서비스를 개발한 후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를 갖고 있으며 B2B와 B2C로 구분된다.
 
B2B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은 핵심고객을 타기팅해 핵심기술을 제공하고 디지털헬스 서비스를 구축·관리해 API 사용료를 받는 사업구조다. 한화생명(088350), 네이버클라우드, 바디프랜드 등 보험·헬스케어·클라우드 분야의 주요 기업과 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아파트 입주민 대상 지능형 홈헬스케어 사업을 추진 중으로 향후 건설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B2C 서비스 이용료를 받는 구조다. 개인 건강데이터를 기반으로 질환예특 AI 기반 비대면 영업지원 도구 ‘하이(H,AI)’, 암 경험자와 의료인이 만드는 치료솔루션 ‘오하(OHA)’, 질병위험도 예측 기반 산업보건 통합관리 솔루션 ‘웍스(Works)’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기술성장기업 특례를 적용받은 만큼 아직 사업의 성과가 본격화된 상황은 아니다. 실제 최근 3년간 영업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2017년 24억원, 2018년 7억원, 2019년 12억원을 기록했고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2017년 -34억원, 2018년 -29억원, 2019년 -36억원으로 모두 적자였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은 19억원, 영업이익은 -22억원이다.
 
지난 2019년 라이프레코드의 본격적인 사업화를 시작한 이후 자체 디지털헬스 솔루션의 출시, 디지털치료제의 상용화 준비, 마케팅 인력 확충 등이 이뤄지고 있어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부터 매출액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재 한화생명, 바디프랜드, LH스마트홈 헬스케어서비스 개발 등의 수주금액은 22억원으로 알려졌다.
 
라이프시맨틱스의 총 공모주식 수는 100만주로 공모희망가 밴드는 9000~1만2500원이다. 오는 8~9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 공모가를 확정하고 11~12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으며 3월 말 상장이 예정돼 있다.
 
손강훈 기자 river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강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