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자동차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선정
G80 종합 만족도 부문 83.88점 얻어…기아 쏘렌토 '이노베이션' 수상
입력 : 2021-03-04 11:01:00 수정 : 2021-03-04 11:01:00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제네시스 G80이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21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4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경기 화성 소재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열린 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 결과, 제네시스 G80가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83.88점(100점 만점)을 얻어 2021 올해의 차에 올랐다.
 
2021 올해의 차로 선정된 제네시스 G80.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네시스 G80는 핸들링·주행 감성 항목에서 9.37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소음·진동(NVH) 항목에서 9.33점, 가속 성능과 가심비 항목에서 9.13점을 받는 등 전체 항목에서 두루 우수한 점수를 기록했다.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서는 기아, 랜드로버, 메르세데스 벤츠, 볼보, BMW, 쉐보레,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 등 10개 브랜드 21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했다. 최종 심사에서는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 관리 △차량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의 평가 지표가 활용됐다.
 
2021 올해의 이노베이션에 선정된 기아 쏘렌토.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또 '2021 올해의 이노베이션'에는 기아 쏘렌토에 적용된 다중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이 선정됐다. 기자협회는 안전, 환경, 편의 등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자동차 기업들이 개발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대거 적용하고 있는 흐름을 시상에 반영해 지난 2019년에 올해의 이노베이션 상을 신설한 바 있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 5시리즈가,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는 기아 쏘렌토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21 올해의 수입차로 선정된 BMW 뉴 5시리즈.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아울러 최근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올해부터 SUV 이외 밴, 픽업 트럭, 왜건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유틸리티 부문을 신설했다. 올해의 유틸리티에는 기아 카니발을 선정했다.
 
올해의 디자인과 퍼포먼스에는 포르쉐 타이칸이 2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의 그린카에는 아우디 e-트론을 선정했다.
 
2021 올해의 디자인과 올해의 퍼포먼스에 선정된 포르쉐 타이칸.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로 매우 어려운 여건에서 지난 한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며 "주요 시험로에서 오전과 오후에 걸쳐 신차 평가를 진행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을 통해 수상 차량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기자협회는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이 개최된 이날부터 오는 6일까지 사흘간 서울 삼성동 K-POP 광장에서 '수상 차량 전시회'를 연다. 대한민국 최고의 차로 선정된 2021 올해의 차를 일반에 공개하는 한현 기자협회 활동도 홍보할 예정이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