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코스닥 입성 초읽기…상장 예비심사 통과
공모 자금, R&D 투자 강화·해외 진출 발판 사용
입력 : 2021-02-26 10:05:01 수정 : 2021-02-26 10:05:01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제주맥주가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며 맥주 업계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눈앞에 뒀다.
 
제주맥주는 상반기 내 코스닥에 상장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럴 경우 제주맥주는 맥주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사가 된다. 증시 전체로는 12년 만에 등장한 2호 상장 맥주 기업이다.
 
상장예비심사에서 제주맥주는 론칭 이후 4년 동안 가파른 성장으로 증명한 시장성과 수제맥주 업계 최초 국내 5대 편의점에 입성한 대중성, 한국 맥주 시장에서는 쉽게 볼 수 없던 제품들을 선보인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제주맥주는 지난해 11월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하며 본격적으로 상장 준비에 나섰다. 공모주는 836만2000주로 상장 후 총 주식 수 5599만5890주의 15% 수준이다. 상장주관 업무는 대신증권이 맡았다.
 
제주맥주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투자 재원을 확충해 성장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공모자금은 생산 및 연구 개발 시설에 투자해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고 혁신적인 맥주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안에 누적 라인업 10여 종을 달성해 시장 다양성에 기여하고 국내 최초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서 한국 맥주 시장에 새로운 게임 체인저로 올라서겠다는 방침이다.
 
제주맥주는 2017년 8월 제주 위트 에일을 선보이며 시장에 진출했다. 당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맥주 설비와 연구 시설, 제주도 로컬 특성을 살린 제품 및 마케팅 등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론칭 후 제주 펠롱 에일, 제주 슬라이스 등을 잇따라 출시하며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 매출 약 320억으로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 또한 동기 대비 가정 채널 매출은 약 3배 증가했으며 유흥 채널 매출은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약 1.3배 증가하며 모든 채널에서 선전했다.
 
제주맥주는 올해 1분기 내로 제주 양조장 증설을 완료해 폭발적으로 증가한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증설 이후 제주맥주 연간 맥주 생산량은 2000만 리터 수준으로 초기 생산량 약 300만 리터 규모에서 3년 만에 6배 이상 증가한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제주맥주는 한국 맥주 시장에 없던 새로움과 혁신적인 행보를 보이며 성장하고 있는 회사”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신뢰도를 높이는 동시에 장기간 고착돼 있는 한국 맥주 시장의 생태계를 바꾸고 시장을 리딩하는 게임체인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