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상용화 기대…기업 투자·고용 회복 조짐
한경연 기업경기실사지수 전월 대비 4.9p 상승
입력 : 2021-01-26 11:00:00 수정 : 2021-01-26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정 국면에 들어서면서 기업의 체감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2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96.6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대비 4.9p 상승한 수치로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소폭 반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1월 실적치(97.1) 역시 지난달 대비 3.7p 상승했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BSI는 기준치 100보다 높을 경우 긍정 응답을 한 기업수가 보다 많음을 의미하며, 100보다 낮을 경우는 그 반대를 뜻한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을 포함한 비제조업 체감경기(98.8)는 11.9p 증가했지만 제조업(94.9)은 0.3p 감소하며, 전월 수준에 머물렀다.
 
월별 BSI 추이. 자료/한경연
 
한경연은 비제조업의 경우 소비심리 개선과 사업수주 증가 기대에 건설업(105.4)과 도·소매업(102.3)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전망이 확대된 것으로 분석했다. 부문별 전망을 보면 내수(93.4), 수출(92.4), 투자(96.3), 고용(96.6), 자금사정(96.1), 채산성(96.1), 재고(99.5) 등 재고를 제외한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또한 투자 및 고용 전망이 여전히 100선을 밑돌기는 하지만 전월 대비 큰 폭 상승(투자 7.0p, 고용 6.5p)하면서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과 백신 상용화 기대 등 불확실성 완화 요인으로 인해 기업들의 투자 및 고용 심리가 다소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되어 주력 산업을 중심으로 경기 전망이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확실한 실물경제 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적극적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