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3년' 블랙보리, 누적 판매 1.5억병 돌파
지난해 판매량, 전년 대비 25% 신장…보리차 시장 40% 점유 '돌풍'
입력 : 2021-01-25 14:10:17 수정 : 2021-01-25 14:10:17
블랙보리 시리즈. 사진/하이트진로음료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블랙보리가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량 1억5000만병을 돌파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지난해 블랙보리가 6000만병의 판매고를 올려 전년 대비 25%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보리차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40%대까지 넓혔다.
 
블랙보리는 출시 첫 해 4200만병을 팔아치웠으며 2년차인 2019년 누적 판매량은 9000만병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국내 차 음료 최초로 미국 전역에 500여개 점포를 보유한 프리미엄 유기농 대형마트인 트레이더조에 입점해 판매 중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블랙보리의 성장 배경으로 차음료의 ‘생활 필수품화’를 꼽고 있다. 생수가 전국민이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로 올라선 가운데 물보다 맛있게 마시며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블랙보리가 생활 속 필수품으로 소비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블랙보리는 국내 액상차 시장에서 보리차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을 얻고 있다. 보리차음료는 2000년 국내 최초 액상차 시장을 개척했지만 옥수수수염차와 헛개차 등 후발 차음료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3년 전 블랙보리가 출시된 이후 보리차의 약진이 두드러지며 지난해 전체 차음료 카테고리에서 역대 처음으로 1위로 올라섰다.
 
음료업계에 따르면 2019년 9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간 보리차의 판매액은 전년 대비 13% 가량 늘어난 644억원을 기록해 각각 14%, 15% 줄어든 헛개차(597억원)와 옥수수차(531억원)를 제쳤다. 이 기간 국내 RTD 차음료 시장은 약 7.5% 감소한 2675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블랙보리는 20% 이상 성장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향후 보리차가 1조원의 잠재력을 지닌 국내 차음료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보고 블랙보리의 가정 배달 채널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대표 소셜 커머스 채널과 협업해 가정 배달용 보리차 시판을 개시했으며 향후 대형 할인점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조운호 하이트진로음료 대표는 “한국과 일본 음료시장의 흐름 속에서 생수, 보리차 같은 액상차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며 “일본 음료시장에서는 녹차, 우롱차, 홍차 등 전통차와 보리차 시장이 전체 음료시장의 23%인 약 9조원 규모, 생수시장이 3조원 수준인 반면 한국의 경우 생수시장이 9000억원, 차음료가 3500억원으로 일본과 정반대의 수치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