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설리번, 첫 통화···"한미 동맹 재확인"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에 공동 협의
입력 : 2021-01-23 12:34:42 수정 : 2021-01-23 12:43:21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3일 새로 취임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첫 통화를 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 협력 방안 등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서 실장이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40분간 설리번 보좌관과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서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했고 양 측은 우리 외교 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며 "동일 지향점을 향해 같이 나아가는 동맹으로서 한반도 역내 문제뿐 아니라 코로나19, 경제 회복, 기후변화, 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적극 협력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에 "한미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자 미국과 민주주의, 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라며 "미국 측은 향후 한국과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특히 양 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평화 정착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가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조속한 시일 내 한미 양국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으며 앞으로 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지난해 12월11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동절기 재난 위기요인 및 중점 대응방안 점검을 위한 국가위기평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