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센터 속속 건립…에너지 효율 과제에 앞다퉈 '친환경' 강조
삼성SDS·SK브로드밴드, 신규 센터 건립…네이버·카카오·NHN도 준비
저탄소 흐름 속 센터 에너지 효율기술 고도화…ESG 대비 측면도
입력 : 2021-01-18 15:26:05 수정 : 2021-01-18 15:39:2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전환(DX) 흐름 속에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수요가 급증하면서 IDC 사업 진입·확장을 시도하는 정보기술(IT) 사업자가 증가하고 있다. 사업자들은 신규 데이터센터와 관련해 친환경 설비를 도입하며 에너지 효율성 측면을 강조하는 중이다.
 
18일 IT 업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와 삼성SDS는 각각 서울시 금천구와 경기도 화성시에 신규 데이터센터를 설립 중이다. 올해 운영이 시작될 신규 데이터센터는 각 회사의 중점 사업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네이버, NHN, 카카오 등도 2022~2023년 운영을 목표로 신규 IDC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1월 운영을 시작한 KT 용산IDC 서버실. 사진/KT
 
최근 데이터센터 사업자들은 신규 IDC에 친환경 기술을 적용하며 에너지 효율성을 강화하고 있다. 대규모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이터센터는 방대한 양의 열을 냉각하기 위해 많은 전력을 소모하는 특성이 있다. 이에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려는 시도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용산 IDC 가동을 시작한 KT는 냉방비를 개선하기 위해 냉수식 항온기, 냉수식 프리쿨링, 냉각팬·인버터 방식의 고효율 설비를 갖췄다. 회사는 이러한 설비로 기존 대비 20% 이상 냉각비를 절감해 연 2만6000톤의 탄소배출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IT 업계가 강화 중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기조와도 맞물려 있다. 본래 IT 산업은 환경 문제를 직접적으로 맞닥뜨릴 일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사업 내용이 단순 서비스 제공을 넘어서면서 ESG 경영의 필요성 또한 커지고 있다. 특히 데이터센터의 경우 탄소 배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친환경 설비가 요구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해 3분기 실적설명회에서 "(제2) 데이터센터 완공 등을 고려하면 탄소 배출량이 급증할 것"이라며 "2040년까지 배출되는 탄소량보다 감축을 더 많이 하는 '카본 네거티브'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ESG를 통한 사업모델 확장 계획을 밝힌 SK브로드밴드는 데이터센터 환경개선 설비 등에 투자를 단행하며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는 중이다. AI 중심의 데이터센터 구축을 목표로 경남 김해에 신규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 중인 NHN 역시 에너지 효율성 제고에 힘을 쏟고 있다. 이 회사는 경기도 성남시 데이터센터 NCC1에서 사물인터넷(IoT) 기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을 적용하며 전력사용량을 절감해 지난해 한국에너지대상 대통령표창을 받기도 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