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해외모바일 결제 'UPI 카드'도 적용
NFC 가맹점 결제 및 교통 서비스 이용 가능
입력 : 2021-01-18 13:10:00 수정 : 2021-01-18 13:1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비자, 마스터카드에 이어 '유니온페이(UPI)'에도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확대 적용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카드 고객이 모바일 플랫폼 '신한페이판'에서 UPI 브랜드 카드를 등록하면 전 세계 NFC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플라스틱카드 실물을 소지하지 않아도 현지 가맹점뿐 아니라 자판기, 면세점 등 NFC 결제를 지원하는 모든 단말기에서 이용 가능하다.
 
아울러 런던, 광저우, 싱가포르 등 해외 주요 도시에서 교통 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 탑승시마다 티켓을 구매해야 하는 번거로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국내 최초 스마트폰 NFC 결제서비스를 시작으로 모바일 결제를 선도해 온 신한페이판이 해외 브랜드사 확대를 통해 국내외를 아우르는 결제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 고객에게 가장 먼저 선택 받는 생활금융 종합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유니온페이' 카드를 모바일 플랫폼에 등록해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