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윤근 전 대사 '러시아 특사' 파견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양국 협력 방안 모색 취지"
입력 : 2020-12-11 10:25:49 수정 : 2020-12-11 10:25:49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윤근 전 주 러시아 대사를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특사로 러시아에 파견한다. 올해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는 취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윤근(사진) 전 주 러시아 대사를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러시아 특사로 파견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우 특사는 러시아 정부와 의회 등 고위 인사를 만나 한·러 관계 발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전달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한 방안들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러를 계기로 지난 9월 정상 통화 후속 조치 이행을 점검하고, 양국 간 고위급 인사 교류 및 협의채널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또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과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나인브릿지(9개 다리)' 협력을 구체화하고, 성공 사례를 창출하기 위한 방안을 포함해 양국 간 실질 경제 협력 관계를 확대하고 심화하기 위한 협의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2021년까지 연장된 수교 30주년 '한·러 상호교류의 해' 기념행사의 성공적인 추진에 대해 협의하고 코로나19 대응 및 코로나 이후 양국 간 보건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강 대변인은 "이번 특사 파견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외교가 제약되는 상황에서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러 관계 발전 동력을 이어나가고,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간 전략적 소통 의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