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중국에 350억 규모 국소마취제 수출 계약
중국 리도카인복합제 시장 포문…현지 치과 시장 공략
입력 : 2020-11-23 10:54:03 수정 : 2020-11-23 10:54:0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휴온스글로벌(084110)이 국소마취제로 중국 치과 시장 공략에 나선다.
 
23일 휴온스글로벌은 최근 중국의 치과 전문 기업 '헬스-미우미우(Health-MIUMIU)'와 치과용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치과 시장 공략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 계약을 체결한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가 현지 허가를 취득하면 중국 최초의 리도카인복합제가 된다. 계약 규모는 5년간 약 350억원이며, 현지 정식 허가를 마치는 오는 2022년 2분기부터 매출로 발생할 예정이다. 
 
중국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은 추정이 불가능할 정도로 규모가 크지만, 의료 현장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리도카인주사제가 단일제로, 앰플과 바이알 제형만이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의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는 필요 부위에 집중 마취 효과가 높아 의료진들의 선호도가 높고 카트리지 제형의 장점이 더해져 있어 현지 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카트리지 제형은 현재 중국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에서 많이 유통되는 바이알, 앰플과는 다르게, 바로 인젝터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어 세균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헬스-미우미우를 통해 현지 등록을 완료한 후 오는 2022년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중국 치과 사업을 전개, 5년 내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의 50% 이상을 가져오겠다는 포부다. 중국 현지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은 약 51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휴온스글로벌은 국소마취제로 미국 FDA 관문을 3번이나 통과하고, 미국 제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며 생산력, 기술력, 품질력 모두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인정받고 있는 휴온스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 현지 허가 및 진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또 중국 전역의 개인 치과병원 60% 이상과 직접 거래 중인 치과 전문 기업 헬스-미우미우의 오프라인 유통망과 자체 운영 중인 치과 용품 온라인 플랫폼, 주요 4개 권역 물류 허브에 보유하고 있는 대형 물류 센터(티엔진, 쓰촨, 저장, 광동)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중국에 수출 계약을 체결한 치과용 마취제는 국내에서 30여년간 업계 탑을 수성하고 있는 대표 제품"이라며 "우수한 품질력과 카트리지 제형의 희소성, 파트너사의 강력한 네트워크까지 삼박자를 앞세워 중국 마취제 시장을 리딩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의 치과용 국소마취제는 일본, 예멘, 시리아, 파키스탄, 아프리카, 과테말라, 페루, 태국, 이라크 등 전세계 약 20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특히 태국과 이라크에서는 60~7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