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대출 개편 한 달새 2배 급증
5대은행 10만건·1조원 실행…저신용등급 지원 미흡 지적도
입력 : 2020-10-22 15:38:34 수정 : 2020-10-22 15:38:34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2차 긴급대출이 한 달 사이 2배 가량 급증했다. 긴급 운영자금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지난달 23일 대출체계를 개편한 효과가 나타났다는 평가다. 다만 저신용등급 소상공인들이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지난 20일까지 실행한 소상공인 2차 긴급대출 건수는 10만3587건으로, 액수로는 1조3844억원 규모다. 2차 대출을 실시한 5월 말부터 개편 이전까지 넉 달간 5만7713건, 5771억원에 그쳤던 데 비해 대출 실적이 한 달 사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정부는 소상공인 지원 1차 긴급대출이 빠르게 소진되자 지난 5월부터 2차 대출을 추가로 실시했다. 하지만 신용도에 따라 최대 연 4.99% 금리가 적용되고 대출 한도도 1000만원으로 제한되면서 대출 초반 실적이 저조했다. 2차 대출 한도를 2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1차 대출 차주에게도 중복 신청을 허용하는 등 대출체계 개편에 나선 이유다.
 
은행들이 2% 중후반대로 금리를 낮춤 점도 영향을 미쳤다. 소상공인 대상 2차 대출은 신용보증기금이 대출금의 95%를 보증하는 구조라 은행 입장에서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상품이다.
 
최근에는 2차 대출 신청은 늘고 있지만 은행들이 대출 심사를 강화하며서 저신용등급 지원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소상공인들이 대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거나 신청을 반려 당했다고 호소하는 사례들도 늘고 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20일 열린 금융리스크대응반 회의에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정부 보증이 지원되는 정책상품인 만큼 저신용층에게도 고르게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들이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서부센터에서 대출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