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1월 가계대출 증가액 2년만 최소…"주택 매매 둔화"

한은, 1월중 금융시장 동향…설 상여 효과로 기타대출도 감소

2019-02-15 13:59

조회수 : 1,7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지난 1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2년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주택 매매 둔화와 설 상여금 효과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828조7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1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증가액은 2017년 1월(1000억원) 이후 가장 적었다.
 
지난달 서울 중구의 한 시중은행에 주택담보대출 관련 홍보 문구가 게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주택담보대출은 2조6000억원 증가해 증가규모가 전월(4조9000억원)대비 절반 가까이 줄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000호로 1년 전 같은 달(1만호)의 20% 수준에 그쳤다.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3000호로 전년(1만호)보다 오히려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 수요 지속에도 불구하고 주택매매거래 둔화, 계절적 비수기 등의 영향으로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217조원으로 한 달 만에 1조5000억원 줄었다.기기타대출이 감소한 것은 2017년 1월(-7000억원) 이후 처음이다. 감소 폭은 2014년 1월(-1조8000억원) 이후 가장 컸다. 한은은 설 상여금과 부동산 관련 대출 수요가 줄어든 영향 때문으로 분석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