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작년 경상수지 21년 연속 흑자…서비스 수지 역대 2위 적자

한은 '12월 국제수지 잠정'…작년 12월 경상흑자, 8개월래 최소

2019-02-15 10:02

조회수 : 1,8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작년 경상수지가 21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세계 교역 증대와 반도체 수출 증가 덕분이다. 서비스수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가 지속되며 역대 두번째로 적자 폭이 컸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1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작년 경상수지는 764억1000만달러 흑자였다. 경상수지는 외환위기가 왔던 1998년 이후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갔다. 흑자 폭은 전년(752억3000만달러)보다 커졌다.
 
부산신항의 신항만 부두에서 컨테이너를 쌓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상품수지는 1118억7000만달러 흑자를 거뒀다. 흑자 규모는 2014년(861억5000만달러) 이후 최소였다. 상품 수출이 7.8%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지만, 상품 수입이 10.0% 증가해 상쇄했다. 유가 상승으로 원유, 가스, 석유제품 수입 가격이 크게 올랐다.
 
서비스수지는 297억4000만달러 적자로 역대 2위로 큰 적자를 기록했다. 이 중 여행수지가 166억5000만달러 적자로 사상 두 번째로 컸다.
 
한은 관계자는 "2017년 사드 영향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감소했다가 작년에는 회복했지만 예전 수준으로 돌아가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운송수지(-43억7000만달러)도 사상 두 번째로 많은 적자를 냈다. 본원소득수지는 27억8000만달러 흑자였다.
 
직접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사상 최대인 389억2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역대 2위인 144억8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 649억9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 211억1000만달러씩 늘었다.
 
외국인 국내증권투자에선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투자 심리 약화로 주식투자가 감소했다. 국내 채권투자는 높은 국가신용등급의 영향으로 확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13억1000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74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작년 12월 경상수지는 48억2000만달러 흑자였다. 사상 최장(80개월) 흑자 행진을 이어갔으나 흑자 규모는 작년 4월(13억6000만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과거 시계열이 수정되면서 경상수지 흑자행진 기록 시점은 2012년 3월에서 5월로 수정됐다.
 
상품수지 흑자가 65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2월(55억7000만달러) 이후 최소 수준으로 떨어졌다. 상품 수출이 1.4% 줄며 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석유제품 등 주력 품목의 단가가 하락했고 대중국 수출이 감소했다"며 "작년 9월엔 영업일 수가 줄었던 점을 고려하면 상품 수출은 사실상 2016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19억5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운송수지(-3000만달러), 여행수지(-15억4000만달러) 등 서비스수지 세부 항목들이 전년 동월 대비 개선된 영향이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