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성은

기아차, 1월 19만8805대 판매…전년비 7% ↓

신형 모닝, 5523대로 월간 최다 판매모델 올라

2017-02-01 15:33

조회수 : 1,7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기아자동차는 지난 1월 국내 3만5012대, 해외 16만3793대 등 전년 동기 대비 7% 감소한 총 19만880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시장의 경우 전년대비 9.1% 감소한 3만5012대를 판매했다.
 
설 연휴에 따른 근무일수가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K3의 모델 노후화 등이 겹치면서 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1월 중순경에 출시된 신형 모닝과 안전성과 연비를 강화한 2017년형 K7, 모하비 등 신차들이 판매호조로 판매 감소폭을 최소화했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모닝이 5523대로 월간 최다 판매모델에 올랐으며 ▲쏘렌토가 5191대 ▲카니발이 5166대 ▲봉고Ⅲ가 4843대 ▲K7이 3743대를 기록했다.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생산 분 7만910대, 해외생산 분 9만2883대 등 총 16만3793대를 판매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설 연휴 등 휴무일이 다수 포함돼 국내외 공장의 근무일수가 감소했으며 주요 차종들의 모델 노후화 및 신차 효과 약화 등의 영향이 더해져 전년대비 6.5% 감소했다.
 
각 지역의 자동차 시장 비수기에 맞춰 판매목표를 보수적으로 잡고 향후 신모델 투입 이후의 판매 경쟁력 제고를 위한 내실 다지기에 주력한 것도 판매실적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기아차(000270)는 설명했다.
 
해외시장에서의 차종별 판매는 ▲스포티지가 3만5727대로 최다 해외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고 ▲K3가 2만9014대 ▲K5가 1만6310대 ▲프라이드가 1만6017대가 판매됐다.(구형 포함)
 
기아차 관계자는 “1월 실적이 다소 부진하긴 하나 전체적으로 비수기에 해당된다”며 “최근 출시한 ‘국민 경차’ 모닝과 출시를 앞두고 있는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스팅어, 소형 SUV 등 다양한 신차를 앞세워 연초 제시한 판매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의 올 뉴 모닝. 사진/기아차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배성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