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승수

매매전환 증가 때문? 전월세거래량 감소

7월 12만2552건 전년동월 대비 7.2% 감소

2015-08-12 11:00

조회수 : 2,3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7월 임대차거래량이 소폭 감소했다. 정부는 매매전환 증가에 따른 감소세로 판단하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2만2552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7.2%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해서는 2.5% 줄었다.
 
수도권이 8만643가구가 거래, 전년동월 대비 12.8% 감소했고, 지방은 4만1909건으로 5.9% 줄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5만4761가구 거래, 3.1% 감소했다. 아파트 외 주택은 10.3% 줄어든 6만7791가구가 거래됐다.
 
7월 전월세거래 감소에 대해 국토부는 매매량 증가에 따른 임차 수요 감소로 진단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7월 매매거래량이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년동월 대비 43.2% 증가한 가운데 나타난 것으로 본격적인 전세수요의 매매전환 등에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임차 유형별로는 전세가 6만6828가구 거래되며 13.5% 줄었고, 월세는 5만5724가구로 1.6% 감소했다.
 
월세에 비해 전세 거래 감소폭이 크게 줄며 전체 임대차계약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늘었다.
 
7월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5.5%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4.0%p 증가했다.
 
 
한승수 기자 hanss@etomato.com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