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러 정상, 우주기지서 대면…푸틴 "북 인공위성 개발 돕겠다"

4년 5개월 만에 만나…푸틴 먼저 온 뒤 김정은 도착

2023-09-13 14:17

조회수 : 5,3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은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4월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대면했습니다. 양측의 만남은 4년 5개월 만입니다.
 
13일 러시아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동방경제포럼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12시30분쯤 보스토치니 기지에 왔고, 김 위원장이 오후 1시쯤 뒤이어 도착했습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악수하며 간략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러시아가 공개한 영상에는 푸틴 대통령이 "만나서 반갑다. 여행은 어땠나"고 묻자 김 위원장은 "바쁜 업무 중에도 초대해 주시고,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양측은 곧 정상회담에 돌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약 3시간 동안 직접 대화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무기 거래를 포함한 군사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인공위성 개발을 도울 것"이라며 "우주기지에서 만난 것도 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