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미 "북러 무기 거래 주시…책임 묻겠다" 경고

미 상무부 부장관 내주 방한…무기거래 논의 예상

2023-09-13 10:06

조회수 : 2,3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앞줄 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새벽 러시아 국경도시 하산에 도착했다고 북한 매체가 공식으로 발표했다. 사진은 러시아 관계자와 악수하는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13일 북러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미국이 양국 간 무기 거래 시 제재를 가하겠다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한일 양국과도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러 정상회담 관련해 "북한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는 것은 복수의 국제연합(유엔)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며 "이는 러시아가 지난 1년 반 동안 우크라이나 침공 끝에 처한 절박한 상태를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주시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전날에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해 "국제적인 왕따에게 군사적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자국 영토로 가로질러 여행하고 있다. 이를 구걸로 규정하고 싶다"고 맹비난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무기 거래에 합의할 시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를 계속 강조한 겁니다.
 
미국은 발 빠르게 한일 양국과의 협조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이 다음 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데 북러 무기거래 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레이브스 부장관은 이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통상협력포럼에서 "무엇보다 우리는 수출 통제를 우회하는 러시아의 능력을 계속 저지해야 한다"며 "이는 한미 양국의 우선순위 현안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을 겨냥해서는 "국가 안보를 위협하거나 훼손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국가들이 이웃을 위협하는 무기와 기술을 얻는 일을 지속적으로 방지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