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김정은·푸틴, 오늘 러 우주기지서 회담"

'위성 기술 절실' 김정은, 러 우주산업 산실 시찰

2023-09-13 10:59

조회수 : 1,7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새벽 러시아 국경도시 하산에 도착했다고 북한 매체가 공식으로 발표했다. 사진은 역에 도착해 이동하는 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 오후 정상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러시아 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두 사람이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매체 <RBK>도 전날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이날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16일에는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과 회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해 전날 북한과 러시아의 접경 지역에 있는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했습니다. 이후 계속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는데 이날 정오께 우주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미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 도착해 김 위원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는 애초 정상회담 장소로 유력했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쪽으로 약 1000km 떨어진 곳입니다. 러시아 우주산업의 새 중심기지로 최근 달 탐사선이 발사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두 차례 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하며 기술확보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러시아 정부 관계자는 두 사람이 정상회담 후 하바롭스크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수호이 전투기 공장을 방문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두 정상이 우주기지와 전투기 공장을 잇달아 찾을 경우 북러 간 군사협력은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이번 김 위원장 방러길에 북한군 서열 1, 2위로 평가되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천 당 군정지도부장을 비롯해 군수공업 책임자인 조춘룡 당 군수공업부장 등이 동행하면서 무기 거래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북한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장기화로 재래식 무기가 부족한 러시아에 탄약 등을 지급하고, 핵 추진 잠수함과 위성 기술을 전수받는 그림입니다.
 
이에 미국은 양국 간 무기 거래 시 제재를 가하겠다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는 것은 복수의 국제연합(유엔)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며 "이는 러시아가 지난 1년 반 동안 우크라이나 침공 끝에 처한 절박한 상태를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주시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발 빠르게 한일 양국과의 협조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이 다음 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데 북러 무기거래 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