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승재

tmdwo3285@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희근 "화물연대 파업, 불법행위 무관용 원칙 적용"

"비조합원 운전자 폭행·운송 방해 시 현행범 체포"

2022-11-28 16:03

조회수 : 2,2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집단운송거부와 관련해 그 어떠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청장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중대본 회의 합동브리핑'에서 "경찰은 24시간 총력 대응체계를 유지하며 불법행위에 엄정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특히 비조합원 운전자에 대한 폭행·협박과 차량 손괴, 화물차량 정상운송 방해, 주요 물류시설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자는 현행범으로 체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핵심 주동자와 극렬행위자에 대해서는 배후까지 끝까지 추적해 예외없이 사법조치할 방침"이라며 "차량을 이용한 불법행위에 대허스는 사법처리와 병행해 운전면허 정지와 취소 등 행정처분도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 발동 시, 법이 허용되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도 했다. 윤 청장은 "업무개시 명령을 송달하는 공무집행 과정에 일체의 방해행위가 없도록 형사·기동대 등 모든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운송 복귀 거부자와 업무개시 명령 위반을 교사, 방조하는 집행부에 대해서도 엄정하고 신속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기동대와 교통싸이카를 투입해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 중이다. 윤 청장은 "기동대, 형사, 교통싸이카를 비롯한 가용 경찰력을 집중 배치하고, 112순찰을 강화해 우려되는 여러 불법과 폭력 등을 선제적으로 예방 및 차단하고 있다"며 "전국에 교통싸이카와 순찰차로 구성된 에스코트 신속대응팀을 운영해 화물차량의 정상적인 운송을 적극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대본 회의' 브리핑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이승재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