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아시아나항공, ESG 위원회 신설 등 지배구조 개선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해 독립성 확보

2022-03-30 12:04

조회수 : 1,6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이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지배구조 개선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신규 위원회 신설을 위한 정관변경 안건을 가결하고 이사회에서 ESG 위원회와 보상위원회, 안전위원회를 신설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결의로 아시아나항공 이사회는 기존 감사위원회, 사외이사후보 추천위원회를 합쳐 5개 위원회로 구성됐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해 ESG 경영을 위한 독립적 지배구조도 세웠다.
 
 
신설 ESG 위원회는 위원장 외 위원 2명으로 구성됐다.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해 독립성을 확보했다. ESG 위원회는 ESG 경영 계획과 활동 관련 사항, 중대한 리스크 사항, 채권발행 사항, 대규모 내부거래 등을 부의 사항으로 명시했다. 이에 대한 시정요구를 직무와 권한으로 넣어ESG 경영이 올바르게 실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ESG 슬로건은 '더 나은 비행, 더 나은 미래'라는 뜻인 'Better flight, Better tomorrow'로 확정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사회와 5개 위원회 활동을 지원하는 이사회 사무국을 신설하는 등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지배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ESG경영을 통해 기업가치를 한 단계 높이려는 노력"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ESG 경영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 ESG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 임직원 대상 ESG설명회 개최, 폐유니폼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 개발, ESG 슬로건 공모 등 전사적 공감대 형성에 주력했다.
 
지난달에는 업계 최초로 ESG 업무를 총괄하는 ESG 경영팀을 신설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