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김 총리 "1급 코로나 감염병, 등급 조정 논의하라"

"코로나 대응 가능토록 의료계와 함께 조정 방안 논의"

2022-03-16 09:12

조회수 : 1,2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현행 1급으로 지정된 '코로나19 감염병 등급 조정'을 논의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누적 확진자의 30%를 넘는 인원이 최근 1주일 사이에 감염될 정도로, 오미크론 확산세가 절정에 이른 모습"이라며 감염병 등급 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부겸 총리는 "그간 우리는 방역정책의 목표를 위중증과 사망 최소화에 두고, 방역과 의료체계 전반을 개편하면서 지금의 상황에 대비해 왔다"며 "방역과 의료현장, 학교, 사업장, 가정 등 일상 곳곳에서 준비해 온 것들을 잘 실행하면, 머지않아 회복의 시간이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미 국립대병원 10여 곳과 여러 대형병원에서는  개정된 지침에 따라 원내감염 없이, 입원 중인 확진자를 일반병실에서 치료하고 있다"며 "이제 일반의료체계에서도 코로나 치료에 힘을 보태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변화에 동참해 주실 것을 의료계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병 등급과 관련해서는 "일상적 의료체계에서도 코로나 대응이 가능하도록 현재 ‘1급’으로 지정된 감염병 등급을 변화된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방안을 의료계와 함께 논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법정 감염병은 전파력·치명률, 집단발병 우려 등을 고려해 1~4급으로 나뉜다. 코로나19는 메르스·사스·에볼라·페스트·탄저병 등과 함께 1급으로 분류된다. 
 
이 외에 김 총리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백신접종 참여를 재차 당부했다.
 
그는 "고위험군과 미접종자부터 백신접종에 적극 나서 주셔야 한다"며 "2월말부터 요양시설 입소자와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4차 접종을 시행 중입니다만, 아직 접종률은 10%도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접종 대상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일선 지자체에도 방문접종 지원, 지속적인 안내·홍보 활동을 요청드립니다. 또한 최근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소아·청소년의 접종 참여도 권고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현재 1급으로 지정돼있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