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유동성 파티 지속…10월 시중 통화량 3550.6조 '최대'

M2 기준 시중통화량 3660조6000억…매월 사상 최대치 경신

2021-12-15 12:00

조회수 : 1,4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시중에 풀린 돈이 사상 최대치인 3550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한 달 사이에만 무려 38조원 늘어났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에도 아직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시중에 풀린 돈이 부동산과 주식 투자에 흐르는 현상이 뚜렷해진데 따른 결과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21년 10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시중 통화량(계절조정·평잔)은 광의통화(M2) 기준 3550조6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38조원(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년 전 대비로는 12.4% 늘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시장형상품 등 금융상품이 포함된 통화 지표를 뜻한다. 통상적으로 한은은 시중 통화량을 가늠할 때 M1보다 M2를 더 중요하게 여긴다.
 
시중 통화량은 지난해 4월 처음으로 3000조원을 돌파한 이후 가파른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매월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추세다.
 
10월 통화량은 가계는 증가한 반면 기업은 감소했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 통화량은 1719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8조3000억원(1.1%) 늘었다. 부동산 시장에 대출이 이어진 결과다.
 
기업 부문의 통화량은 1042조5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8000억원(-0.1%) 감소했다. 이는 2019년 5월 감소 이후 2년 5개월 만의 일이다.
 
정진우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차장은 "가계 부문의 경우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와 함께 기준금리 인상으로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면서 정기예적금을 중심으로 늘었다. 또 주택 거래 등을 위한 대출자금 영향도 여전히 있지만, 과거보다는 줄었다고 볼 수 있다"며 "기업은 부가가치세 납부, 해외 기업 인수 등 해외 투자 확대 등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기타 금융기관의 통화량은 10조4000억원 늘어난 581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고여유자금의 예치 규모 확대 등에 따른 결과다.
 
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11조4000억원 증가했다. 또 정기예적금은 11조2000억원, 금융채는 3조6000억원 늘었다.
 
단기자금 지표인 M1은 1345조원으로 전월 대비 5조4000억원(1.2%) 늘어 M2 상승률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M1은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해 높은 수익률을 따라 움직이기 쉬운 자금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21년 10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시중 통화량(계절조정·평잔)은 광의통화(M2) 기준 3550조6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38조원(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한 은행 관계자가 원화를 들어 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