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국감)오세훈 "대장동 민관합동 사업, 서울시에선 상상도 못해"

2021-10-19 12:01

조회수 : 2,1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경기도지사)가 진행한 대장동 민관합동 사업을 두고 여야 공방전이 벌어졌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도) 국감에서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에서 민관합동을 통해 민간에게 수익이 갈 것을 공익으로 환수한 것이 의미있다고 했다"면서 "왜 서울시는 민관합동으로 추진하지 않느냐"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물었다.
 
이에 오시장은 "(대장동 개발은)진정한 의미의 민관합동 사업이 아니다. 서울시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대장동 개발은)위험이 있는 것은 공공이 해결하고, 돈 버는 시점부터 민간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4~5년 걸리는 토지수용이 1년 3개월 만에 이뤄진 것도 검찰에서 잘 들여봐야 할 것"이라며 "토지수용기간이 줄면 금융 비용이 많이 들고 인허가도 어려워 리스크가 크다. 공공이 개입해 해결했는데, 결과적으로 상상 이상의 초과수익에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우리 (대장동) 사업을 배워가라고 말하길래 배울 부분이 무엇이 있나 들여다 봤다"며 "그 결과 다른 지자체가 절대 배워서는 안되는 사례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선서문을 제출한 후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사진/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