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박용진 "시간 끌수록 모두에게 상처…이낙연 승복할 것"

"경선 도중 당규 변경 어려워"…이재명 국감 출석은 "정면돌파 아닌 정면충돌"

2021-10-13 09:59

조회수 : 8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섰던 박용진 의원은 '무효표 처리' 논란에 대해 "이낙연 후보는 승복하실 거라고 보고, 또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3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시간을 끌수록 모두에게 상처인 일"이라며 "당이 힘을 모아서 대통령선거 승리를 위해 가야 한다"고 '원팀'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무효표 관련해 당헌·당규를 들여다보면 '이거 좀 이상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할 수 있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본다"며 이낙연 후보 측 입장을 이해한다면서도 "경선 도중에 선거 관련 당규를 변경하기가 쉽지 않은 일이고, 그건 원칙적이지 않다"고 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이낙연 캠프의) 이의제기는 받아들여서 그것에 대한 해석을 책임 있게 하면 된다"며 지도부의 책임 있는 수습을 촉구함과 동시에 "또 선거 결과는 이 전 대표가 받아들여서 당이 힘을 모아 대통령선거 승리를 위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의 국정감사 출석과 관련해선 "경기도지사로서 역할을 끝까지 하겠다고 하는 것을 나쁘게 보지는 않지만 글쎄"라며 "정면승부, 정면돌파라고 하는데 정면충돌로 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 차가 더 비싼 차인데 정면충돌하면 우리만 손해"라며 "굳이 소모전에 대선후보를 스스로 노출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박 후보는 야당이 대장동 사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 "나이만 젊은 정치적 구태의 모습을 반복하고 있는 거 아닌지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